세계일보

검색

토스, 타다 인수… 브랜드는 그대로 유지, 연말 새 서비스 공개

입력 : 2021-10-08 11:06:20 수정 : 2021-10-08 11:0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분 60% 인수 결정, ‘모빌리티와 핀테크 결합된 새로운 가치 창출’ 목표
연합뉴스

 

토스가 타다를 인수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의 지분 60% 인수를 결정하고 3사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토스의 타다 인수’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고 토스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타다 브랜드는 물론, 지난 8월 타다 신규 대표이사에 선임된 전 이정행 CTO의 대표이사직도 그대로 유지된다.

 

토스가 투자한 금액은 모두 타다의 성장을 위해 쓰일 전망이다. 

 

토스는 이르면 이달 안 주식인수계약을 마무리하고 연말까지 새롭게 개선된 타다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양사는 ‘모빌리티와 핀테크가 결합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향후 2000만명 토스 고객과 900만명 쏘카·타다 고객을 대상으로 확장된 멤버십 서비스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국내 택시시장 규모는 연간 매출액 기준 약 12조원에 달하고 절반 정도가 호출 앱을 통해 이뤄지고 있어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창업 후 지속적으로 사업 모델이 고착화된 시장에 진출해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시해 왔으며,이번 인수 역시 같은 맥락”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8년 11인승 승합차를 기반으로 한 국내 ‘승차 호출(Ride Hailing)’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타다(브이씨앤씨)는 초고속 성장하며 170만 회원을 유치했지만, 지난해 4월 ‘여객자동차운송사업법’ 개정으로 기존 서비스를 중단했다. 현재 ‘타다 라이트’를 통해 개인·법인 택시 면허 보유자를 대상으로 한 ‘플랫폼 가맹사업’을 운영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