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공스승 “김건희에게 연락 와서 尹부부 몇 번 만났을 뿐… ‘王’자 저라면 말렸을 것”

입력 : 2021-10-08 09:49:18 수정 : 2021-10-13 11:3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전 총장 사퇴 당시 조언해줬다… 멘토는 아냐”
YTN 뉴스 화면 갈무리.

 

국민의힘 예비경선 6차 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정법으로 유명한 천공스승을 언급해 경쟁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압박한 가운데, 천공스승이 언론 인터뷰에 직접 응했다.

 

천공스승은 지난 7일 방송된 YTN과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먼저 연락을 해와서 이들 부부를 함께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 부인한테 묻는 거를, 몇 마디 하는 거를 듣고는 자기도 뭘 좀 물으니까 다른 법칙을 가르쳐주는 그런 차원에서 내가 말씀을 해 드리고”라고 말했다.

 

천공스승은 특히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사퇴’를 앞두고 “정리할 시간이 될 것”이라며 직접 조언까지 해줬다고 언급했다.

 

그는 “너무 오래 싸우면 모든 검찰이 어려워지니까 그런 것들을 판단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윤 전 총장에게 말했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이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임금 왕(王)’ 자를 새기고 나와 ‘특정 역술인’과 관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인 데 대해선 부인했다.

 

그는 “(제가 관련된 게) 전혀 아니고 나는 그런 짓은 못 하게 한다”면서 “누가 해줬는지 어떠한 환경에 재미로 이렇게 됐는지는 몰라도 저한테 자문했으면 그런 건 전혀 못 하게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자신은 ‘윤 전 총장의 멘토’가 아니라고 거듭 부인했다.

 

천공스승은 “윤 전 총장 대선 출마 선언을 한 뒤에는 만나지 않았으며 이른바 멘토 관계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시스

 

유 전 의원은 지난 5일 국민의힘 후보토론회 당시 윤 전 총장에게 천공스승이라는 인물을 아는지 물었고, “모 언론인이 이 사람과 인터뷰를 했는데 본인이 윤석열 후보의 멘토이고 지도자 수업을 시키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유 전 의원 측은 윤 전 총장이 예비후보 토론회 직후 후보들끼리 인사 나누는 자리에서 유 전 의원에게 다가와 “아까 말씀하신 분 중에 정법이라는 분은 강의 동영상이 많으니 한 번 보시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법 강의는 천공스승이 진행하는 강의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공스승의 정법 유튜브 강의를 봤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윤 전 총장님, 이런 영상을 보셔서 손바닥에 왕(王)자도 쓴 채 TV토론에 나온 것이냐. 개인적인 취향이 그런 거라면 그거야 뭐 존중하겠지만 굳이 다른 사람에게까지 보라고 권할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이런 유튜브 볼 시간에 정책 준비하셔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으며 비꼬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