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라셀라, 소노마 부티크 와인 '마리타나' 3종 출시

입력 : 2021-10-07 09:58:52 수정 : 2021-10-07 09:5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와인 문화를 선도하는 와인 수입사 나라셀라는 미국 소노마 부티크 와인 ‘마리타나’ 3종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마리타나(Maritana)는 파츠 앤 홀(Patz&Hall) 대표로 35년간 와인 업계에서 활동한 캘리포니아 와인의 대부 ‘도널드 파츠’가 러시안 리버 밸리의 테루아에 매료되어 2017년 설립한 샤도네이와 피노누아 전문 생산자다. 파츠 와인메이킹의 방향성은 빈티지와 무관하게 ‘밸런스와 우아함, 그리고 풍성한 아로마’로 요약되며, 이는 특히 샤도네이에서 그 품종적 특징을 기반으로 완벽하게 표현되었다고 평가 받는다. 

 

첫 빈티지부터 제임스 서클링(James Suckling)과 와인 인수지에스트(Wine Enthusiast) 등 세계적인 와인 평론지에서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로 가치를 인정받았다. 특히 캘리포니아의 영향력 있는 와인 매거진 캘리포니아 와인즈 앤 와이너리즈(California Wines & Wineries)는 마리타나의 샤도네이를 일컬어 & 키슬러와 피터 마이클을 연상케 하면서도 특별한 독창성을 지닌 와인 이라며 잠재력에 주목했다. 

 

이번에 출시한 마리타나 와인은 ‘라 리비에르 샤도네이’, ‘샵 블록 1967 샤도네이’, ‘핸슨 힐 샤도네이’ 3종으로 국내 소비자들를 위해 한정 수량만 수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