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왜 미신 얘길” vs 유승민 “언제 미신이라 했나”…토론회 직후 언쟁

입력 : 2021-10-07 09:48:25 수정 : 2021-10-07 09:4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가 지난 5일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 직후 서로 얼굴을 붉히며 언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예비경선 6차 토론회가 끝난 뒤 '항문침 전문가'와의 관계를 집요하게 파고든 유 전 의원을 향해 "왜 토론회에서 미신 얘기를 하냐, 그렇게 정치를 하면 안 된다"고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 관계자는 다른 후보들이 자리한 가운데 윤 전 총장이 유 전 의원의 가슴팍에 삿대질을 했다고 전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윤 전 총장이 유 전 의원의 가슴을 미는 등 일부 물리적인 마찰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윤석열 캠프는 입장문을 내고 "어제 토론회 직후 윤석열 후보가 유승민 후보의 가슴팍을 밀었다는 등의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원팀이 돼야 함에도 있지도 않은 사실을 언급한 캠프에 대해서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다.

 

캠프는 "윤 후보는 토론 직후 후보들과 악수하고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유 후보에게도 '선배님 수고 많으셨습니다'라고 악수를 하면서 '아까 말씀하신 분들중에 정법이라는 분은 강의 동영상이 많으니 한 번 보시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습니다'고 했다. 격한 분위기나 상황이 전혀 아니었다"며 "토론에서 나온 얘기 가지고 굳이 따지거나 항의할 이유도 없고 지금까지 그런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자 유 후보가 그게 무슨 상관이냐며 악수한 손을 뿌리치고 갔다"며 "당시 윤후보는 방송 토론 마이크를 벗지 않은 상태였으므로 이 상황은 녹음돼 있을 것이니 확인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캠프 측은 뒤이어 "윤석열 후보 측에서 사실대로 말하지 않고 왜곡하니 대응하지 않을 수 없어 어제 토론회 직후 발생한 상황을 사실대로 알려드린다"며 바로 잡았다.

 

유승민 캠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이 유 전 의원과 악수를 나눈 뒤 "정법에게 미신이라고 하면 명예훼손이 될 수도 있다"며 유 전 의원 얼굴에 손가락을 흔들며 항의를 했고, 유 전 의원은 "내가 언제 그 사람들 보고 미신이라고 했나. 아는 사람인지 물어본 거 아닙니까"라고 맞받았다.

 

유승민 캠프는 "유 후보가 악수한 손을 뿌리쳤다는 건 명백한 허위"이라며 "있지도 않은 말과 상황을 만들어내는 윤석열 후보 캠프와 후보의 창의력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고, 유 후보 면전에 손가락을 흔들어댄 거나 사과하십시오"라고 요구했다.

 

전날 유 전 의원은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에게 "이병환이라는 사람을 만난 적 있나. 이상한 특정 부위에 침을 놓는 사람"이라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만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은 거듭 "지난번 첫 공개행사 때 윤 후보 바로 뒤에 따라다니던 사람을 모르나"고 질문했으나, 윤 전 총장은 끝까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