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원욱, 박성중에 “버르장머리 없게 뭐하는 짓이냐” 버럭…과방위 국감 한때 파행

입력 : 2021-10-05 18:01:41 수정 : 2021-10-05 22:3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피감기관의 업무보고 여부를 놓고 여야 간 언쟁이 벌어져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원욱 위원장, 조승래 여당 간사, 박성중 야당 간사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국정감사 이틀째인 5일 피감기관의 업무보고 여부를 놓고 여야 간 언쟁이 벌어져 오전 한때 잠시 파행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방송통신위원회의 업무보고가 10여 분 가까이 지속되자 업무보고를 생략하고 바로 현안질의에 들어갈 것을 요구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원욱 위원장은 “대체 왜 그러느냐. 그러면 위원장을 탄핵하라. 업무보고를 듣고 있는데 최소한 예의는 갖춰야 하는 것 아니냐”며 야당 요구를 일축했다.

 

이후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이 업무보고 도중 발언권 신청 없이 “보고를 중단하라”는 등의 발언을 이어가자 이 위원장은 “야당 간사가 버르장머리 없게 뭐 하는 것이냐. 보자 보자 하니까 말이야. 버릇 고쳐”라며 고함을 질렀다.

 

이에 국민의힘 측에서 반발, 장내 한참 소란이 일었고 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이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감사 정지를 선언했다. 국감은 45분 만인 오전 11시 15분쯤 속개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