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쿠바 야구선수 9명, U-23 국제대회 후 잠적...“망명 노린 듯”

입력 : 2021-10-04 17:54:24 수정 : 2021-10-04 17:5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U-23 쿠바야구선수단.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홈페이지 갈무리

 

멕시코에서 열린 23세 이하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쿠바 대표팀 선수 9명이 잠적했다.

 

4일(한국시간)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쿠바 정부는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9명의 선수가 전날 멕시코 소로라주 에르모시요에서 끝난 U-23 야구 세계선수권대회 콜롬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한 뒤 망명을 위해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잠적한 선수들의 정확한 신원은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쿠바 야구선수들이 국제 대회 참가를 위해 해외에 나갔다가 사라지는 일은 빈번히 발생한다.

 

지난 6월에도 2020 도쿄올림픽 예선전 참가를 위해 미국을 찾은 쿠바 대표팀 중 망명을 택한 선수가 있었다.

 

이들 대부분은 제3국으로 망명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뒤 미국 메이저리그 팀과 계약을 노린다.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 호세 아브레우(시카고 화이트삭스) 등도 망명으로 미국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