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홀인원’ 벌써 4번째 김시우,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시즌 첫 톱10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04 12:57:46 수정 : 2021-10-04 12:5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시우. AP연합뉴스

임성재(23·CJ대한통운)와 함께 한국남자 프로골프를 이끄는 김시우(26·CJ대한통운)가 짜릿한 홀인원을 기록하며 2021-2022시즌 첫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김시우는 4일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잭슨 컨트리클럽(파72·746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 최종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전날보다 8계단 높은 공동 8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지난달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포티넷 챔피언십에서 공동 1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좋은 흐름을 이어 갔다.

 

1번 홀(파4)과 2번 홀(파4) 연속 버디로 출발한 김시우는 7번 홀(파3) 210야드 거리에서 친 티 샷이 그대로 홀에 빨려 들어가면서 기분 좋은 홀인원에 성공해 이글을 잡았다. 김시우의 올 시즌 첫 홀인원이자 통산 4번째 홀인원이다. 김시우는 PGA 투어에서 뛰는 한국인 선수 중 가장 많은 홀인원을 기록하고 있다. 임성재, 강성훈(34·CJ대한통운), 최경주(51·SK텔레콤)는 각각 2개의 홀인원을 했다. 11번 홀(파5)에서 추가 버디를 잡은 김시우는 15번 홀(파4)에서도 버디 퍼트에 성공했다. 16번 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지만, 17번 홀(파4)에서 약 6m 버디 퍼트로 만회했다. 김시우는 경기 뒤 “보기가 어려워 홀인원이 되는 줄 몰랐다. 아쉽게도 카메라도 그 순간을 담지 않아서 팬들과 공유할 수가 없다”며 “그래도 타수를 줄이는 데는 분명히 도움이 됐다”고 활짝 웃었다. 우승은 샘 번스(26·미국)가 차지했다. 공동 2위로 출발한 번스는 이날 5타를 줄여 최종합계 22언더파 266타로 역전 우승을 거뒀다. 김시우와는 3타 차. 2017년 10월 데뷔한 번스는 지난 5월 발스파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승을 거둔데 이어 통산 2승째를 수확했다. 


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