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북 통신선·군통신선 재가동…상선공통망엔 응답 안해

입력 : 2021-10-04 10:34:11 수정 : 2021-10-04 10:3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마을. 뉴스1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끊었던 남북 통신연락선을 55일 만에 복원하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군통신선을 통한 통화가 이뤄졌다.

 

앞서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의 뜻을 받들어 해당 기관들에서는 10월4일 9시부터 모든 북남 통신연락선들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4일 통일부와 국방부는는 “오늘 오전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개시통화가 이뤄지면서 남북 통신선이 복원됐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국방부는 남북 군사당국 간 유선통화 및 문서교환용 팩스 송수신과 서해 불법조업어선 정보교환 등이 정상적으로 진행됐다고 했다.

 

다만 북측은 서해 해상의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함정 간 핫라인인 국제상선공통망을 활용한 시험통신에는 응답하지 않았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통신연락선이 연결됨으로써 한반도 정세 안정과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토대가 마련되었다고 평가한다”며 “정부는 남북 간 통신연락선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조속히 대화를 재개해 남북합의 이행 등 남북관계 회복 문제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실질적 논의를 시작하고, 이를 진전시켜 나갈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군통신선은 남북 군사당국 간 소통을 위한 기본 수단으로서 필요 시 다양한 전통문 교환을 통해 우발적인 충돌 방지 등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남북 군사당국 간 군통신선 복구조치가 앞으로 한반도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