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남동생이 반송장이 되었습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03 13:46:07 수정 : 2021-10-03 13:4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자신의 남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이후 쓰러졌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이자 1차 접종 후 하루아침에 남동생이 반송장이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동생은 47세의 신체 건강한 싱글 남자”라며 “9월8일에 화이자 1차 예방접종을 받고 팔이 좀 아프거나 몸이 좀 무겁다는 것 외에는 불편한 게 없다고 했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동생은) 9월27일 출근 중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으로 직접 119 구조 요청을 했다”며 “제가 전화를 받고 응급실에 갔을 때는 의사 선생님께서 심근경색이 의심된다며 바로 시술을 해야 한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술실에 들어가기 전 동생은 저와 눈도 맞추고 의식이 또렷했다”며 “얼마 후 의사 선생님이 나오셔서 시술 중 심정지가 왔고 심폐소생술 중이라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동생은 약간의 고혈압이 있었지만 아주 건강했다”고 전했다. 그는 “(동생이) 지금 중환자실에서 에크모, 인공심박기, 인공호흡기를 달고 마치 통나무처럼 누워 있는 상태”라며 “백신을 맞은 지 얼마 되지 않아 부작용을 이야기했더니 병원에선 인과 관계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청원인은 “담배는 피우지만 건강했던 40대의 남성이 백신 접종 후 반송장이 됐다”며 “엄마는 멀쩡하던 아들이 반송장이 되어 넋이 나가 울기만 하신다. 누나가 되어 남동생을 위해 할 수 있는 게 울며 기도하는 것밖에 없어 미안하고 답답하기만 하다”고 호소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