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문 대통령, 대장동 의혹에 ‘선택적 침묵’… ‘묵시적 은폐’ 공범 될 것”

입력 : 2021-10-03 13:31:23 수정 : 2021-10-03 14:4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에는 “부패 범죄자 비호 세력 자인하는 꼴”…문 대통령 향해서는 “남의 나라 일 대하듯”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 가운데)가 지난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일 아들의 거액 퇴직금 논란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을 언급하며, ‘대장동 의혹’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자신의 반인륜적 행위와 파렴치한 행위에도 책임지지 않는 여권 의원들과 대비되는 길을 택했다”며,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 선언부터 높게 평가했다.

 

이어 “민주당과 그 대선후보라는 사람들은 정작 실정법 위반으로 재판받는 민주당 출신 윤미향 의원과 이상직 의원에 대해서는 쉬쉬하고 있다”며 “부패 범죄자를 비호하는 세력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여당을 겨냥했다.

 

특히 문 대통령을 향해서는 “온 나라가 이재명 게이트로 난리인데 남의 나라 일 대하듯 딴청만 피우고 있다”며 “여당의 유력 대권후보와 측근이 연루된 권력형 비리 사건의 구린내가 펄펄 나는데도 ‘선택적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정을 외면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이라도 국민적 요구에 따라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천명하기를 바란다”며 “민심의 편에서 진실을 규명하는 게 문 대통령에게 주어진 마지막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만약 이러한 책무를 다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도 결국에는 ‘묵시적 은폐’ 공범이 될 거라는 게 김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