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자은행에 기증했다고 생각해라” 흡연·음주·병력 물으며 임신 재촉한 아내(썰바이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02 11:24:38 수정 : 2021-10-02 11:24: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KBS Joy '썰바이벌' 방송 화면 캡처

 

남편을 정자은행 취급한 뒤 이혼한 아내의 사연이 공개돼 분노를 유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서는 남편을 정자은행 취급한 아내의 썰이 레전드 썰에 등극했다.

 

42세 남성의 사연은 아이가 태어난 날부터 시작됐다. 당시 탯줄을 자르려는 사연자에게 아내는 “내 아기니까 내가 자를 거야”라고 소리친 것은 물론 출산 후 정신 없는 와중에도 아이에게 깊은 애착을 드러냈다.

 

이후 주위에서 “애가 아빠 판박이다”라는 말을 듣기만 해도 소리를 지르며 질겁한 아내에게 사연자가 “우리 아들이 나 닮았다는 게 싫냐”고 물으면 아내는 아기만 쳐다보며 무시로 일관했다.

 

심지어 아내는 사연자를 집에 없는 사람 취급하기도 했다. 어느 날 아내는 아들과 몰래 둘이서만 100일 사진을 찍고 왔고, 이 사실을 알게된 사연자가 화를 내자 “내가 내 애랑 사진 찍겠다는데 너한테 허락을 맡아야 하냐”며 되려 날선 반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아내는 사연자의 생일 당일 “아이랑 당분간 친정에 가 있을 테니까 연락하지마”라며 일방적인 통보를 하기도 했다.

 

이에 고민하던 사연자가 친구에게 사연을 털어놓자 친구는 “몸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며 분위기를 잡아보라고 조언했다. 친구의 조언대로 아이를 재운 뒤 아내와 스킨십을 시도한 사연자에게 아내는 “왜 그딴 짓을 하냐. 인생에 도움이 안 된다”며 “그냥 내가 눈 감아줄테니 차라리 바람을 펴”라고 말했다.

 

아내의 말에 충격 받은 사연자가 “이게 사랑하는 부부 사이에 할 소리냐”고 묻자 아내는 “그놈의 사랑 타령 좀 그만해라. 넌 그냥 내 애 만들 씨 제공자일 뿐이다. 정자은행에 기증했다고 생각하라”고 잘라 말했다.

 

그제서야 사연자는 20년 전 아내가 음주·흡연 여부, 병력 등을 물으며 임신을 재촉했던 모습이 떠올랐다. 사연자는 “한없이 다정했던 아내는 아이를 갖기 위해 절 이용했던 거였다”며 “이혼한 지금도 아내에 대한 의문만 가득하다”고 고백했다.

 

이후 공개된 뒷이야기에서 사연자는 아내와 이혼 과정 중 양육권을 빼앗기고 현재 양육비만 보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연을 들은 출연 박사는 “과거 아내가 사연자의 직업과 학벌을 보고 먼저 연락했다는 점에서 이전에 이미 다른 사람을 물색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또 육아에서 아빠를 철저히 배제시킨 점을 들어 아이를 물건 취급하고 있다고 분석하며 “아내가 과거나 현재 다른 남자가 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