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제주 경선서 과반 득표 ‘압승’… ‘대장동 의혹’에도 굳건

입력 : 2021-10-01 19:32:24 수정 : 2021-10-01 19:32: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득표율 56.75%로 1위… 이낙연은 35.71% 2위
대장동 논란엔 “유동규 연루 확인되면 관리자로서 책임”
1일 오후 제주시 오등동 난타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제주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이재명 후보가 인터뷰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제주 지역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반 득표로 압승 행진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1일 오후 제주 난타호텔에서 열린 제주 지역 순회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자동응답(ARS) 투표 집계 결과, 유효투표수 6971표 중 3944표를 얻어 득표율 56.75%로 1위에 올랐다.

 

이낙연 전 대표는 2482표를 얻어 35.71%로 2위였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455표(6.55%), 박용진 의원 69표(0.99%)였다.

 

제주 경선까지 합산한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은 53.41%(34만5802표)로 과반을 유지하고 있다. 2위 이 전 대표는 34.73%(22만4835표)로 이 지사와는 18.68%p 차이가 난다. 추 전 장관은 10.63%(6만8817표), 박 의원은 1.24%(8015표)다.

 

이로써 이 지사는 제주 경선 결과로 대장동 특혜 논란 속에서도 대세론을 유지했다. 경선 직후 이 지사는 “예상보다 높은 제주도민 당원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아니라 국민과 당원들이 한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 계획을 설계하고 민간사업자 선정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수사받는 상황에 대해 관련성을 부인하면서도 도의적인 책임은 인정한다고 했다.

 

그는 ‘유 전 본부장의 연루가 확인되면 정치적 책임을 진다고 했는데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당연히 자기 수하 공무원이나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이 정상 상도를 벗어나면 관리자로서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며 “나와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 할 수 없어서 관리자로서 책임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