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용기 "곽상도, 문화재청에 대장동 문화재 자료 요구"

입력 : 2021-10-01 16:21:12 수정 : 2021-10-01 16:2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해 충돌 의혹…"교문위 소속으로 2017년 8∼10월 24건 요구"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은 1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향해 이해충돌 의혹을 새롭게 제기했다.

2017년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부지에서 문화재가 발견되자, 당시 문화재청 소관 상임위에 속했던 곽 의원이 문화재청에 관련 자료를 집중적으로 요구하며 대장동 사업에 관여했다는 의혹이다.

곽 의원은 아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뒤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아 논란이 됐지만 '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 문체위 국감에서 "대장동 부지에 문화재가 발굴됐던 시기가 2017년인데, 제보자에 따르면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있었던 곽 의원이 문화재청에 수십 건의 문화재 발굴과 관련한 질의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곽 의원은 2년간 수백건의 자료 요구를 했는데 유독 매장 문화재와 관련해 2017년 8∼10월 2개월간 24건의 자료 요구가 집중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곽 의원은 (대장동 사업) 관련 상임위에 있지 않았고 관련된 일을 한 적이 없다고 했지만, 연관된 상임위에 있었고 곽 의원의 아들도 (본인이) 문화재 문제를 해결했다고 강조했기 때문에 합리적 의심이 간다"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해당 의혹을 밝히기 위해선 문화재청에 혹시나 외압이 없었는지 확인이 필요해 보인다"고 언급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문화재청장에게 관련 조사를 지시할 수 있느냐'는 전 의원의 질문에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앞서 곽 의원 아들 병채 씨는 지난달 26일 입장문에서 50억원에 이르는 퇴직금을 받게 된 경위를 설명하며 "까다로운 일들을 원활하게 처리하며 회사에서 인정받기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그 근거로 "사업지 내 문화재가 발견돼 공사 지연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발견·미발견 구간을 다른 사업구간으로 분리시키는 등 공사 지연 사유를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