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유빈 선봉’ 여자탁구, 일본에 패… 아시아선수권 은메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01 10:29:14 수정 : 2021-10-01 10:2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유빈. 신화연합뉴스

아시아 정상에 도전했던 한국 여자 탁구가 일본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 여자대표팀의 신유빈(대한항공),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이시온(삼성생명)은 1일 새벽 카타르 루사일에서 열린 2021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단체전 결승전에서 일본에 0-3으로 패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한국 여자탁구는 마찬가지로 은메달을 수확한 2005년 제주 대회 이후 16년만에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도쿄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친 아쉬움을 어느 정도 지워냈다. 다만 이번 대회에는 '최강'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문제 등으로 출전하지 않아 우승을 노릴 기회였지만 일본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앞서 준결승전에서 싱가포르를 3-0으로 완파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아시아 강호로 부상한 싱가포르에 17년, 6경기 만에 승리를 거둬 기세를 높였다. 하지만 중국에 이어 '아시아 2위' 자리를 굳히고 있는 일본은 한국에 버거운 상대였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출전 멤버가 아닌 '2진급'으로 팀을 꾸렸지만 그래도 강했다.

 

1단식에 나선 신유빈이 안도 미나미에게 1-3(11-9 3-11 6-11 10-12)으로 역전패한 데 이어 '에이스' 전지희도 2단식에서 하야타 히나에게 1-3(6-11 9-11 11-5 6-11)으로 졌다. 3단식에서도 이시온이 나가사키 미유에게 0-3(9-11 5-11 9-11)으로 완패하면서 일본 우승이 확정됐다.

 

한편, 앞서 열린 혼합복식 32강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증권)-전지희 조와 안재현(삼성생명)-신유빈 조가 각각 태국, 몽골 선수들을 3-0으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