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의당도 특검 압박… 與 “정치적 의도” 거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입력 : 2021-09-23 18:22:58 수정 : 2021-09-23 19:2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대장동게이트… 실체 신속 규명” 공세
민주 “수사 필요성엔 동의… 특검 안 돼”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앞줄 왼쪽)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 오른쪽)가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야권이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특별검사·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며 연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를 압박하고 나섰다. 정의당도 “대선 전 신속하게 실체가 규명돼야 한다”며 특검 도입에 힘을 실었다. 민주당은 수사 필요성에는 동의하되, 특검은 받을 수 없다고 선을 긋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23일 대장동 개발 의혹을 ‘대장동 게이트’로 규정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진실 규명에 대한 협조는커녕 가짜뉴스 프레임을 씌워 특정 언론을 공격하는 게 이 후보의 태도”라고 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정권 영향력에서 벗어난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수사를 하자는 제안이 부담스러운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이 후보와 민주당은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당당하게 응하고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도 가세했다. 여영국 대표는 당 회의에서 “경찰 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이재명 후보의 주장을 과연 국민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심상정 대선 경선 후보는 “이재명 후보는 어떠한 형태의 수사에도 적극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했고, 이정미 후보는 특검에 동의하라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수사 필요성에는 동의하고 있다. 그러나 국정조사와 특검은 야당의 정치적 의도가 깔린 것이어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후보 측도 특검 도입은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지금 특검, 국정조사 해야 할 사안은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윤석열 가족비리 사건일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에 “우리 당 후보님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고 적었다. 그는 자신을 두둔하거나 특검 도입에 반대한다고 밝힌 김두관·추미애 후보와 김민석·윤건영·조응천·강득구 의원을 거론하며 “진실 앞에 마음을 모아주는 모든 분께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