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년까지 ‘외로운 죽음’ 최근 3년간 62%↑…남성, 여성의 3.5배

입력 : 2021-09-21 13:12:51 수정 : 2021-09-21 13:12: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3년간 ‘무연고 사망자’ 50% 늘어 / 노년층 고독사 증가세도 계속
특정 기사와 관련이 없음. 연합뉴스

 

최근 3년간 가족 등 연고자 없이 쓸쓸한 마지막을 맞은 ‘무연고 사망자’가 5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무연고 사망자는 2017년 2008명에서 지난해 3052명으로 52% 증가했다.

 

무연고 사망자란 가족 등 연고자가 없거나 찾지못한 경우, 연고자가 있더라도 시신 인수를 거부 또는 기피하는 경우로, 이들의 상당수는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연령대별로는 ‘40세 미만’의 청년 고독사가 63명에서 102명으로 62% 늘어났다.

 

노년층 고독사의 증가세도 계속됐다. 60∼64세의 고독사 증가율이 74.7%로 가장 높았고, 65∼69세(69.1%)와 70세 이상(64.6%)에서도 고독사가 크게 늘었다.

 

지난해 고독사 사망자의 성별 현황(성별 미상자 제외)을 보면 남성(2285명)이 여성(649명)의 3.5배였다.

 

김 의원은 “고독사 전반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조차 돼 있지 않아 대책이 시급하다”며 “특히 청년들의 사회적 고립과 우울증을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국가가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