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미애 “자기 진영서 타박한다고 말 바꾸는 홍준표 비겁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8 20:00:00 수정 : 2021-09-18 23:2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 ‘조국 과잉수사’ 발언 후 비난 쏟아지자 “생각 바꾸겠다” 물러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를 공개 비판했다. 홍 후보가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가 과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비판이 거세자 “생각을 바꾸겠다”고 말한 데 따른 것이다. 추 후보는 “비겁하다”며 “리더가 될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후보는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영이 진실을 누르는 사회는 올바르지 않다. 조국 수사가 과잉 수사라고 지적한 홍준표 후보는 옳았다”며 “그러나 자기 진영에서 타박한다고 금세 말을 바꾸겠다는 홍준표 후보는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추 후보는 “진실하면 말을 바꿀 필요가 없다”며 “진실은 입장에 따라 바뀔 수가 없다. 말을 바꾸고 형세를 쫓아 굴복하면 리더가 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전날 홍 후보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오늘 천명했다.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지성”이라며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후보는 토론에서 조 전 장관 수사 관련 질문을 받고는 “가족이 연루된 범죄는 대개 가족을 대표하는 사람만 구속하고 나머지는 불구속하거나 불입건하는 것이 제가 검사를 할 때 관례였다”며 “그래서 조국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으로 홍 후보는 경쟁 후보들의 표적이 됐다. 유승민 후보는 “조 전 장관의 경우에는 무슨 관례나 관용이나 이런 걸 베풀 상황이 아니다. ‘1가구 1범죄’ 이렇게 딱 정해놓고 수사도 안 하고 구속도 안 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했고, 하태경 후보도 라디오 방송에서 “그 이야기 들을 땐 정말 심장이 부들부들 떨리더라”고 말했다. 최재형 후보도 라디오에서 “실언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