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측 ”더 많은 세금 냈는데 부자라고 지원금 안 주는 것은 차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9-18 18:00:00 수정 : 2021-09-18 16:2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논평서 충남 국민지원금 100% 지급 결정 환영 뜻 밝혀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측이 충남의 국민지원금 100% 지급 결정을 환영했다. 이 후보 측은 “더 많은 세금을 부담했는데도 부자라는 이유로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불합리한 차별”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캠프 선임 대변인인 민주당 박성준 의원(초선·서울 중구성동구을)은 18일 논평을 내고 “충남의 결단이 전국으로 확산돼 국민 모두가 차별 없이 지원금을 받게 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민지원금을 소득 하위 88%에 선별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양승조 충남지사와 충남 14곳(천안 제외) 시장·군수들은 도비와 시·군비를 각각 50%씩 보태 소득 상위 12% 도민에게도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박 의원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70%를 돌파했다. 집단면역에 한 걸음 다가서면서 코로나19 극복의 희망도 보인다”면서도 “여전히 높은 신규 감염자 수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는 낮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를 비롯해 국민 대다수가 생계를 위협받는 어려운 시기”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우리 국민은 하루하루를 전쟁을 치르는 심정으로 삶을 버텨내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 모두가 함께 감내하고 있는 희생과 헌신에 보답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10월1일부터 경기도민 모두가 차별 없이 재난지원금을 100% 지급받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기획재정부는 이제라도 전 국민지원금 지원으로 전환해 우리 공동체에 사회적 연대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