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우파’ 리수, 학폭 의혹에 “직접 만나 오해 풀어…논란 죄송”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8 14:43:46 수정 : 2021-09-18 14:4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댄스 크루 웨이비의 멤버 리수(본명 이수연)가 학교폭력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리수와 고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그는 과거 학창시절 리수가 괴롭힘을 주도한 무리에 있었으며, 리수가 주도한 따돌림과 헛소문으로 인해 자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18일 리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최근 학폭 논란에 대해 제 입장을 말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작성자와 연락을 취해 만나서 대화했다”며 “학창시절 제가 주도해서 소문과 따돌림을 했다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에 대해 오해가 풀렸고, 그 부분에 대해 사과받았다. 저도 당시 학교 분위기에 저도 방관하고 옹호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고 전했다.

 

이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앞으로 이런 오해 없이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돌아보고 앞으로의 활동 보여드리겠다. 믿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수가 속한 웨이비는 지난 14일 방송된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탈락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