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용인-성남 1등급 갈등지역 ‘고기교’…경기도 중재로 넘어가

입력 : 2021-09-16 01:15:00 수정 : 2021-09-15 23:4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가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과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을 잇는 ‘고기교’ 확장을 둘러싼 지자체 간 갈등을 중재하고 나섰다. 고기교는 2003년 용인시가 건설한 길이 25m, 폭 8m의 소형 교량으로 성남시가 다리 확장을 반대해 용인시 부분만 5m가량 확장된 기형적 모습을 띠고 있다. 앞선 국민권익위원회 조정에도 용인시와 성남시가 입장차를 좁히지 않아 도가 갈등 해소를 위한 최우선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15일 경기도는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부단체장 3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용인시-성남시 간 고기교 갈등해소협의체’ 출범식을 가졌다. 협의체는 앞으로 고기동 일대 난개발 방지와 도로 기반시설 확충, 민자도로 사업계획 연계를 통한 교통난 해소 등을 논의하게 된다. 

 

도는 지속해서 실무 협의를 벌여 올해 말까지 ‘고기교 갈등 해소를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용인시와 성남시는 그동안 고기교 확장을 놓고 극심한 갈등을 겪어왔다. 이 같은 불협화음은 용인시가 주민 민원 해소를 위해 다리 확장에 나선 지난해 3월부터 표면화됐다.

 

고기교는 용인시가 다리를 설치하면서 관리해왔지만, 고기교가 들어선 땅의 80%는 성남시에 있어 인허가권을 성남시가 쥐고 있다. 용인시는 성남시의 반대로 지난해 2월 발주한 실시설계도 중단한 상태다.

 

용인시는 동천동 개발사업에 따른 인구 증가와 차량 통행 급증으로 포화상태에 이른 고기교 통행 문제를 먼저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출퇴근 시간이면 차량 통행이 정체되고, 홍수 때는 하천이 범람해 교량 확장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반면 성남시는 교통량 분산 대책과 주변 교통체계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성남시 측은 수지구 신봉2지구 등 대단위 주택개발사업으로 인해 성남시로 유입되는 차량 통행이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로 개설을 둘러싼 두 지자체 간 갈등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5년에는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과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을 잇는 7m 도로 개설을 놓고 양 측 주민들 간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