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1년 추석 차례상 비용 평균 29만7804원

입력 : 2021-09-16 06:00:00 수정 : 2021-09-16 08:3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T 조사… 2020년보다 4500원 올라
전통시장 25만4296원 ‘가장 저렴’
사진=뉴스1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이 평균 29만7804원이라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차림비용 29만3365원보다 4500원가량 올랐다.

업태별로는 전통시장 25만4296원, 대형유통업체 34만1312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에 비해 약 8만7000원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에 비해 10일 정도 빠른 추석 명절을 약 일주일 앞둔 9월 14일 전국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차례상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실시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전년 대비 4.1% 상승했다. 다만 대형유통업체는 정부의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에 따른 공급 확대와 할인행사 등 영향으로 0.3% 하락했다.

정부의 수급안정대책이 시작된 8월 30일과 비교하면 8개 관리 품목이 평균 1.6% 하락해 다소 안정됐다.

정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주요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5배, 전년 추석 대비 1.4배 확대 공급했다.

또 추석 성수품 농축수산물 할인대전(9월 1∼22일)을 열어 주요 농축수산물 22개 품목에 대해 20% 할인을 지원하고 있다. 김권형 aT 수급관리처장은 “국민 모두가 평안한 한가위를 맞을 수 있도록 정부와 협심하여 추석 성수기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수급관리와 물가안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