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앙지검,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수사 착수… 공수처, 대검과 별개로 진상 규명

입력 : 2021-09-15 20:06:22 수정 : 2021-09-15 20:0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2일 서울 서대문구 UCU라운지에서 열린 '청년, 희망을 해킹하라' 청년 싱크탱크 상상23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발생한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13일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윤 전 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성명불상자 등 7명을 고발 사주 의혹 연루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에 배당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협의, 협력해 법과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지검은 대검 연구관 2명을 파견 받아 7∼8명가량으로 수사팀을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표 등은 윤 전 총장이 손준성 검사를 통해 민간인 정보수집을 하도록 하고, 이를 토대로 작성한 고발장을 국민의힘에 전달해 직권을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 과정에서 김건희씨와 한동훈 검사장이 합세해 윤 전 총장과 손 검사의 범죄 행위에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성명불상자는 손 검사의 지시를 받아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공안수사 전문가로 지목했다.

 

그러면서 공무상비밀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선거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가지 혐의를 적시했다.

 

대검 감찰부는 지난 2일 김오수 검찰총장으로 지시로 시작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서울중앙지검 수사와 별도로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대검에 접수된 고소 사건을 중앙지검에 배당한 것이고 진상조사는 진상조사대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수처도 지난 10일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손 검사 등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