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국 여왕,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 “앞날에 좋은 일 있길” 축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5 20:06:33 수정 : 2021-09-15 20:06: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낸 사실이 공개돼 관심이 쏠린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버킹엄궁은 엘리자베스 여왕이 북한 정권수립 73주년(9월9일)을 맞아 외무부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같은 소식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 등은 여왕이 축전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이 국경일을 축하하듯 저도 앞날에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랍니다”라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왕의 축전 내용은 영국 언론이나 버킹엄궁 소셜미디어 계정에는 공유되지 않았다.

통상 여왕이 해외 정상에게 보낸 핵심 메시지는 공개되지 않는 것이 관례다. 텔레그래프는 여왕이 이전에도 북한 정권수립일에 이번과 유사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통상 여왕은 해외 정상과 관련해서는 영국 외무부의 조언에 따라 행동한다.

영국은 서방 국가 중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몇 안되는 나라 중 하나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장거리 순항 미사일 등의 시험을 앞둔 상황에서 영국 여왕이 축전을 보낸 사실을 공개한 것을 이례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 전문가인 영국 리즈 대학의 아이단 포스터 카터 선임연구원은 “곤란한 상황에 부닥친 북한이 우리에게 우호적 제스처를 보내는 것은 흥미롭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알아야 할 핵심은 여기에서 정확히 무엇이 변했느냐 하는 점”이라며 “북한 매체가 여왕의 축하내용을 공개한 것은 확실히 처음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영국 옥스퍼드 대학의 북한 분석가 에드워드 하월은 “여왕의 축전은 영국이 북한과 외교적 관계를 맺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한 것”이라며 “특정 메시지에 대한 정확한 이유를 추측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