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S건설, 포항에 1500억원 투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착공

입력 : 2021-09-16 02:00:00 수정 : 2021-09-15 20:0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GS건설이 15일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1500억원을 투자해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을 착공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15일 오후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GS건설㈜ 자회사인 에네르마㈜의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12만㎡(3만6천평)부지에 들어서는 에네르마㈜의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은 1500억 원을 2023년까지 투입, 연간 4천t 규모의 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등 희귀금속을 생산할 예정이다.

 

향후 투자 확대를 통해 연간 1만t 규모로 생산량을 늘릴 방침이다.

 

이번에 건설되는 에네르마㈜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은 GS건설의 플랜트 및 환경시설의 설계 및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한 시설 자동화를 통해 경쟁력을 높인다.

 

GS건설의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은 지난해 1월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을 통해 가시화됐다.

 

이에 GS건설은 이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 자회사인 에네르마㈜를 설립했다.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은 사용 후 배터리나 제조 과정에서 나온 배터리 스크랩에서 이차전지 핵심 원료를 추출∙재생산하는 사업이다.

 

특히, 에네르마㈜가 추진하게 될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은 현재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값비싼 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의 배터리 원료를 사용 후 배터리에서 추출해 재활용함으로써 수입에 대한 의존도와 전기차 가격을 낮출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또, 올해 10월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배터리 실증 및 종합관리를 위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도 준공 예정인 만큼 이차전지 선도도시에 걸맞은 타도시와는 차별화된 인프라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GS건설 에네르마㈜ 착공으로 포항은 양∙음극재 생산 및 리사이클링에 이르는 이차전지 밸류체인을 형성하게 됨으로써 타 도시와는 차별화된 경쟁우위의 입지를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GS건설 에네르마㈜ 착공으로 핵심소재 원료 국산화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와 경북도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이차전지산업을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뿐만 아니라,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사업도 적극 추진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