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급대원의 신속 대응으로”...사우나서 무사히 태어난 남자 아이

입력 : 2021-09-15 17:11:19 수정 : 2021-09-15 17:1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주덕진소방서 금암119안전센터 설수경 대원. 전북 전주덕진소방서 제공

 

구급대원의 신속한 대응으로 아기가 사우나에서 무사히 태어났다.

 

15일 전북 전주덕진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의 한 사우나에서 “사우나 손님이 아이를 곧 낳을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사우나 인근 안전센터 구급대원들은 모두 다른 신고를 받고 외부로 출동한 상태라 구급대 도착이 다소 지연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소방 상황실은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던 구급대에 즉각 출동 명령을 전달했다.

 

전주덕진소방서 설수경 구급대원은 급히 분만장비를 챙겨 현장으로 출발했다. 도착했을 당시 이미 태아의 머리가 보이고 있었다는 것이 설 대원의 설명이다.

 

설 대원은 산부인과로 이송하기 전 아이가 태어날 것이라 판단했고 산모에게 현장에서 아이를 분만하는 것을 권유했다.

 

설 대원의 적절한 응급조차와 유도 분만이 시작된 지 5분 만에 3㎏를 넘긴 건강한 남자아이가 태어났다.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 대원은 “아이의 이마가 몇분 간 자궁에 끼어 있어 걱정됐지만 아이 울음을 듣는 순간 건강한 것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새 생명을 지켜낼 수 있어서 기쁘고, 탈의실에서 출산해 힘들었을 산모분이 산후조리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