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GS건설, 2차전지 재활용 사업 본격화

입력 : 2021-09-16 02:00:00 수정 : 2021-09-15 22:3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회사 에네르마, 포항에 공장 착공

GS건설의 자회사 에네르마가 2차 전지 재활용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GS건설은 15일 경북 포항시 영일만산업단지 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착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에네르마는 GS건설이 지분 100%를 가진 자회사로, 에너지 소재 전문기업을 표방하고 있다. 에네르마는 연 2만t 처리 규모의 공장을 건설해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 들어간다.

 

사용 후 리튬이온 배터리를 수거해 물리적 파쇄한 뒤 블랙 파우더를 제조해 습식제련의 과정을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 금속을 추출하는 방식이다. 1차로 약 1500억원을 투입해 2023년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간 뒤 단계적으로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는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을 친환경 신사업의 한 축으로 성장시켜 배터리 소재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