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측 “추미애 고백… 검사 인사 개입했는지 진상 규명돼야”

입력 : 2021-09-15 16:39:21 수정 : 2021-09-15 16:4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의 엄호가 있었다고 실토” /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부탁한 인사를 법무장관이 받아들였다는 것” / “박범계 장관은 손 검사와 윤석열 예비후보의 관계를 터무니없이 부풀려 대답한 바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5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고백이 있었던 만큼, 청와대와 민주당이 작년 8월의 검사 인사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라며 "추 장관도 정직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 전 장관이 14일 민주당 대선주자 TV 토론에서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라며 "손준성 검사의 유임과 관련하여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의 엄호가 있었다고 실토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추 전 장관은 이낙연 전 대표에게 화살을 돌렸고, 이 전 대표는 추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물었다"라며 "추 전 장관은 청와대를 입에 올리고 나서 관련 사안에 답변할 사항이 아니라며 황급히 입을 다물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내용을 종합하면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부탁한 인사를 법무장관이 받아들였다는 것"이라며 "정권 차원에서 유임시킨 검사가 야당 정치인과 접촉해 고발을 사주했다는 이야기가 되는데, 소위 고발 사주가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고, 드는 의문점도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범계 장관은 손 검사와 윤석열 예비후보의 관계를 터무니없이 부풀려 대답한 바 있다"라며 "박 장관에게 묻는다. 이낙연 대표와 손 검사의 관계에 대해선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 또 손 검사와 청와대 관계는 무엇인지 설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전날(14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MBC '100분토론'에서 추 전 장관을 향해 "(윤 전 총장 측근인) 손준성 검사가 문제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발견했다면 (추 후보가) 바로 인사 조치를 해야 했다"며 "누구 로비였는지 모르겠지만 혹시 윤 전 총장의 로비였나, 혹은 장관이 그분(손 검사)이 그 자리를 지키도록 했나, 그러면 안 된다"라고 공격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로비도 있었고 당에서도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라며 "청와대 안에서도 (손 검사 엄호세력이) 있었다"라며 "(이 후보가 당대표 시절) 그런 분위기를 만들었지 않나"라고 반격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제보자 조성은씨가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삭제한 채 증거 제출이 이뤄졌다는 것과 관련해 "진실 규명의 스모킹건(결정적증거), 대화방을 스스로 없애버린 행동으로 조씨의 그간 발언에 대한 신뢰성이 무너지는 것은 물론 제보 동기에도 더 큰 의구심이 생긴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씨를 향해 "김웅 의원과의 대화기록에 알려져서는 안 될 비밀이라도 있는 것인가. 아니면 그간 본인의 주장과 배치되는 모순적 발언이라도 들어 있는 것인가"라며 "그도 아니라면 공익제보를 자청한 그가 왜 진실 규명의 열쇠를 스스로 파괴했는지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석연치 않은 만남, 윤석열 예비후보에 대해 적개심 가득한 과거 SNS 글 등 조씨가 순수한 동기로 뉴스버스에 해당 제보에 나섰다고 보기 어려운 점이 상당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씨는 작년 4월 김웅 의원에게 해당 문건을 받고 난 뒤 당에 이를 전달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을 1년4개월 간 묵혀 두었다가 꺼냈다"라며 "조성은씨가 윤 후보에 대한 악의적 허위 보도를 한 뉴스버스에 자료를 넘기기 전 윤 후보 아내에 대한 통화파일을 달라고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조씨가 어떤 의도로 이런 일을 벌이고 있는지 다들 짐작하고 있다"라며 "그런 그가 김웅 의원과의 대화방을 없애버렸다는 건 자신의 불순함이 드러날까 우려해서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작부터 허술함 투성이였던 뉴스버스 허위보도에 편승하여 야당의 대통령 경선에 영향을 끼치려던 정치인들의 반성을 촉구한다"라며 "아니면 말고식 주장과 이에 편승한 정치인의 무책임이 빚은 참사는 윤지오 사건 하나로 족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