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코로나 확진자 10명 중 3명 외국인… 역학조사 상대적으로 어려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15 16:50:02 수정 : 2021-09-15 16:5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부 직장 정보 확인 어렵거나 협조 안 되는 부분도 있어
선제 검사 통해 확진자 신속히 찾아내는 데 집중”
광주 광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시민들에게 문진표 작성을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부터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상당수는 외국인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광주시 감염병관리지원단에 따르면 8월 1일부터 지난 13일까지 광주 확진자 1076명 중 299명(27.8%)은 외국인이었다. 272명은 지역 감염, 27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다.

 

이 기간 외국인 확진자가 두 자릿수를 기록한 날도 10일이나 됐으며 지난 2일에는 33명이 확진되기도 했다.

 

자치구별로 외국인 밀집 지역이 있는 광산구가 25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북구 27명, 서구 13명, 남구 2명, 동구 1명이었다.

 

우즈베키스탄(84명), 카자흐스탄(78명), 러시아(46명), 베트남(32명) 국적이 다수였다.

 

주요 집단 감염 경로를 보면 예배당에서 27명(내국인 1명 포함)이 확진된 뒤 물류센터 54명(내국인 12명), 광산구 3개 사업장으로 확산해 모두 98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도 모두 6개 외국인 고용 사업장에서 3명에서 20명까지 크고 작은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거주지와 생활권, 직장을 거점으로 확산하고 있는데도 역학조사는 상대적으로 어려워 감염 고리가 끊어지지 않고 있다.

 

류소연 광주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일부 직장 정보를 확인하기 어렵거나 역학조사에서 협조가 안 되는 부분도 있지만, 선제 검사를 통해 확진자를 빨리 찾아내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고용 사업주, 외국인들에게 적극적인 협력이 안전하고 건강한 지역 사회에서 생활하는 길이라는 걸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현재 광주에서는 광산구 외국인 집단 감염 관련 2명, 광산구 물류센터 관련 2명, 기존 확진자 관련 1명,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2명 등 모두 7명이 신규 확진됐다.

 

지난 14일에는 유치원, 초등학교(2명), 중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와 1천474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지표환자 외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