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풍 ‘찬투’ 간접영향 제주… 한라산 678.5㎜ ‘물폭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5 11:44:09 수정 : 2021-09-15 11:4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린 14일 오전 소방대원들이 물에 잠긴 제주시 용강동의 한 도로에서 고립된 차 안의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사흘째 비바람이 불고 있는 제주는 한라산에 678㎜가 넘는 비가 내렸다.

 

15일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강수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678.5㎜, 한라산남벽 605.5㎜ 등이다.

 

이외 지점별 강수량은 태풍센터 349㎜, 제주가시리 334.5㎜, 서귀포 328.4㎜, 산천단 298.5㎜, 성산 170.6㎜, 제주 126.2㎜, 가파도 124.5㎜ 등이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제주 서귀포 남서쪽 해상까지 올라왔으며 17일 새벽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가 15일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 해상에서 시속 8㎞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5hPa, 강풍반경은 280㎞,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강한 수준인 초속 35m다.

 

찬투는 16일까지 시속 1∼9㎞로 매우 느리게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상하다 17일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서 제주 남부지역 인근 해상으로 바짝 다가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투가 17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서쪽 약 60㎞ 부근 해상을 지나면서 오전 6∼7시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때 찬투의 중심기압은 98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9m로 예상된다.

 

세력은 현재 ‘강’에서 ‘중’으로 다소 약해지지만, 초속 29m를 시속으로 환산하면 104㎞로 이 역시 만만치 않은 세기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가 제주를 최근접하고 나서 같은 날 오후 3시쯤 부산 남남동쪽 약 90㎞ 부근 해상을 거쳐 일본 쓰시마섬을 지날 것으로 예상한다.

 

기상청은 “제주는 내일(16일)부터 모레 오후까지 태풍 찬투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겠다”며 “내일까지 계속 제주에 강풍을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중 비상대응 1단계를 발령해 본격적으로 태풍 피해 예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단계가 발령되면 13개 협업 부서와 유관 기관 간 협조 체계를 구축해 항공기 결항 시 체류객 관리, 대중교통 등 교통 상황 관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리, 축대 붕괴 등의 취약 지역 예찰 등을 하게 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