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상공인·중소기업계, 대출만기·상환유예에 "한 숨 돌렸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5 11:05:42 수정 : 2021-09-15 11:05: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1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15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종소기업계는 “시의적절한 조치″라고 환영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내 “추가연장 조치에 대한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방안을 함께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에도 적극 동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7월 이후 수도권 4단계, 지방 3단계 고강도 거리두기로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가 길어지면서 음식·숙박 등 대면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은 더욱 악화하고 있다”며 “중앙회 조사결과 중소기업의 78.5%가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중기중앙회는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는 결국 빚이 연장되는 일”이라며 “향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안에 대한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연합회도 논평을 내 “영업제한으로 극심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처지를 감안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장사가 안 되는 상황에서 대출 만기를 앞두고 일시상환을 걱정해야 했던 대출자들과 이자 갚을 여력이 소진된 소상공인들에게 이번 조치는 한숨을 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날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를 내년 3월까지 6개월 다시 연장하기로 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고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