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경전 가열...이낙연 “손준성 왜 임명했나” VS 추미애 “나 해임건의 해놓고”

입력 : 2021-09-15 09:07:31 수정 : 2021-09-15 09:3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인사 조치했어야” vs 추 “與 내부 尹 엄호탓”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추미애 경선 후보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이날 저녁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경선 TV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당시 주무부처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를 인지하지 못했던 것을 걸고 넘어지자, 추 후보는 이른바 ‘추윤갈등(추미애-윤석열)’ 논란 당시 이 후보가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를 했다는 언론보도를 꺼내들어 응수했다.

 

이 후보는 “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라며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었지 않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자 추 후보는 “나는 몰랐다”며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로비와 관련해 이 후보가 “윤석열 전 총장의 로비였느냐”고 묻자, 추 후보는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민주)당에서 엄호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도 있었다”고 답했다.

 

이번엔 추 후보가 “그런데 언론들은 야당하고 합세해서 추윤갈등을 프레임 씌웠고, 그 본질은 위기 빠진 윤석열 살리기였다. 당시 당대표였는데 이를 바로잡으려는 법무장관에 대해 해임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고 추궁하자, 이 후보는 “그런 적 없다”고 일축했다. 추 후보가 재차 "그럼 언론이 오보를 했느냐"고 따지자, 이 후보는 “네”라고 잘라 말했다.

 

이 후보는 나아가 “당대표를 마친 후 대표로서 발언한 빅데이터를 보면 검찰에 관한 게 압도적으로 많았다”며 “당시 코로나19나 소상공인 자영업자보다 더 많은 언급을 했다”고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검찰개혁’에 미온적이었다는 프레임을 반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손준성이라는 문제있는 사람을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조치를 했어야 한다”며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에는 장관 책임하에 인사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모랑냈어야지 그걸 어떻게 당대표 (탓을 하느냐), 내가 어떻게 알겠나”라고 반문했다.

 

양측은 소득 하위 88%까지 지급된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추 후보는 “지난 토론에서도 여러차례 전국민에게 지급하는 식으로 방향전환을 하자고 했는데 끝까지 고집하더라. 국가가 돈을 쓰고도 사실 욕만 먹게한다는 일각의 비판이 있다”고 비판하자, 이 후보는 “맥주·치킨집 등 그런 분들에게 좀 더 두텁게 도움을 드리는 게 더 정의롭다는 믿음에는 변함 없다”고 받아쳤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