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윤석열,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지 말라”

입력 : 2021-09-15 06:00:00 수정 : 2021-09-15 00:2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신의 배후설 주장에 강력 경고
“‘윤우진 자료’ 모든 것 갖고 있어”
尹측 “국정원장 지위 이용한 협박”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4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배후설을 주장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했다. 박 원장은 윤 후보를 겨냥한 검찰 수사 중 하나인 ‘윤우진 전 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거론하면서 “관련된 모든 자료를 다 갖고 있다”고 했다. 윤 후보 측은 “국정원장 지위를 이용한 공갈, 협박”이라고 반발했다.

박 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국회에서 내가 먼저 터뜨렸다. 봐주려고 한 적 없고, 관련된 모든 자료를 다 갖고 있다”면서 “잠자는 호랑이가 정치에 개입 안 하겠다는데 왜 꼬리를 콱콱 밟느냐. 그러면 화나서 일어나서 확 물어버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 윤 전 세무서장에 대한 뇌물수수 사건 수사를 무마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가리킨다. 현재 검찰 수사 중인 사안으로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사건 중 하나다. 박 원장은 민주평화당 의원 시절인 2019년 7월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사건과 관련해 “저한테 자료가 다 있다”고 말했었다. 하지만 박 원장은 당시 “보니까 연결이 안 됐다. 그래서 포기했다”고 말한 바 있다.

윤 후보 대선 캠프 최지현 수석부대변인은 “윤 예비후보가 윤우진 사건과 아무 관련이 없다는 점은 이미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통해 확인됐다”면서 “박지원 게이트 해명을 위해 국정원장으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초개처럼 버린 박 원장은 더 이상 자격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박 원장을 해임하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서 박 원장의 발언에 대해 “꼬리를 밟은 것이 아니라 꼬리가 잡힌 것”이라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