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눈 다래끼 치료하러 병원 갔다 의료진 실수로 백신 맞은 초등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4 23:00:00 수정 : 2021-09-14 19:2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전북 전주의 한 소아청소년과 병원에서 의료진의 착오로 초등학생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일이 발생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에서 처음 이뤄진 사례다. 이 초등생은 다행히 백신 접종 이후 하루가 지나도록 별다른 이상 반응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전북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전주시 덕진구의 한 소아청소년과 의료진이 병원을 찾은 초등생 A(12) 군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A군은 눈에 난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가 우연히 백신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보호자인 어머니가 잠시 화장실에 들러 자리를 비운 사이 의료진이 접종자를 호명하자, 자신을 부르는 줄 알고 홀로 주사실에 들어갔다 접종받았다.

 

해당 병원 측은 “환자를 호명하자 입실했고, 체구가 커 의료진이 미처 초등학생인 줄 알지 못한 채 예방접종을 한 실수를 범했다”고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접종 이후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으나, 보호자는 만일에 발생할 수도 있는 부작용 등에 대한 우려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A군은 다행히 접종 하루가 지난 이날 오후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반응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 보건당국 관계자는 “당시 접종 대상자였던 19세 성인과 이 12세 초등생은 육안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었을 텐데 오접종을 한 이유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오접종이 재발하지 않도록 의료 현장에 매뉴얼을 철저히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