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프간 주민들, 생존 위해 가재도구 내다 팔아...美 훈장도 매물로

입력 : 2021-09-14 17:48:50 수정 : 2021-09-15 14:2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프가니스탄 카불 시장에 등장한 가재도구. 쿠웨이트 타임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재집권 이후 아프가니스탄 경제가 어려워지며 수도 카불 주민들이 생존을 위해 가구와 냄비 등 가재도구를 시장에 내놓고 있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간 수도 카불의 재래시장에는 냄비, 유리그릇, 선풍기, TV, 냉장고 등 가재도구를 팔러 나온 사람들로 가득하다.

 

심지어 미군이 카불 공항에 남기고 간 훈장도 재래시장 내에서 헐값에 팔리고 있었다. 탈레반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미군이 카불 공항에 남기고 간 훈장이 근처 상점에서 헐값에 거래되고 있다. 부끄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대부분 밀가루와 쌀, 기름 등 생필품을 사기 위해 시장에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의 재집권 이후 미국 등에 에치된 아프간 중앙은행의 90억달러(한화 약 10조4000억원)에 달하는 외환보유고가 동결됐고, 달러 송금도 막힌 상황이다.

 

그 결과 아프간 화폐 가치는 급속도로 떨어졌고 생필품 가격은 급상승하기 시작했다.

 

아프간 내 은행들은 매주 2만아프가니(한화 약 27만원)만 인출하도록 한도를 설정해 놓은 상황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