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무 기억도 안 나” 술 취해 식당 직원에 불판 집어던진 60대 구속

입력 : 2021-09-14 17:12:42 수정 : 2021-09-14 17:1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습 행패 부린 혐의 / 인천서 부산까지 택시 타고 요금 56만원 안 내기도

 

술에 잔뜩 취해 고깃집 직원에게 불판을 집어던지는 등 상습적으로 행패 부린 혐의로 60대 남성이 구속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특수상해 및 업무방해 등 혐의를 받는 A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부터 이달 5일까지 인천시 연수구 식당 등지에서 9차례에 걸쳐 술에 취해 행패 부리고 가게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 5일 연수구의 한 식당에서 여성 종업원의 얼굴을 폭행하고 음식을 던졌다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틀 전인 3일에는 밤 9시쯤 연수구의 또 다른 식당에서 고기 불판을 집어 던져 종업원을 다치게 하고 폭언을 내뱉었다.

 

A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해 아무런 기억이 안 난다”고 잡아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앞서 A씨가 부산에서 인천까지 택시를 탄 뒤 요금 56만원을 내지 않고, 약국을 방문해서도 행패를 부리는 등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사실을 파악하고 그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의 폭력 행위에 대한 피해자의 일부 대응은 정당방위를 적용해 적극적으로 구제할 예정”이라며 “생활 주변 폭력 사범을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