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대표 물류기업 2개사 유치 성공

입력 : 2021-09-15 01:00:00 수정 : 2021-09-14 16:0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이씨티앤코아물류·㈜우정항공, 내년 하반기까지 대규모 물류센터 조성
항공화물 물동량 증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전망
14일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왼쪽에서 5번째) 사장, ㈜우정항공 임준석(” 4번째) 대표이사, ㈜에이씨티앤코아물류 김생영(” 6번째) 전무 등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대표 물류기업인 ㈜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우정항공이 들어서면서 대규모 물류센터가 조성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과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에이씨티앤코아물류 김생영 전무, ㈜우정항공 임준석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인천공항 제1공항물류단지 N1 필지에, ㈜우정항공은 N2 필지에 각각 대형 물류센터를 건설할 예정이다.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두 회사의 투자비용은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최대 300억원, ㈜우정항공은 320억원(최종단계 포함) 규모다.

 

물류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은 연간 15만t 가량 증가하고 양질의 일자리 수요가 창출될 전망이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1999년 설립돼 중국발 전자상거래 및 특송화물, 해상-항공연계 복합운송(Sea&Air)에 특화된 물류 전문 중소기업이다. 이 회사는 현재 관세청 주관 글로벌 배송센터(GDC) 민관합동추진단 내 유일한 중소기업으로 지정돼 있을 만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자체 거점 물류허브센터를 구축해 기존에 항만(인천항,김포항,평택항 등)에서 처리 중인 물동량과 연계한 복합운송을 강화하게 된다. 전자상거래와 특송화물 처리용량이 대폭 확대되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은 연간 6만t 이상 추가 창출이 기대된다. 

 

㈜우정항공은 2014년부터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국내 최초로 항공혼재화물 통합물류센터를 구축한 이후 입지를 탄탄히 다져 온 국내 최대 규모의 항공화물 전문 기업으로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2020년 기준 연간 항공수출화물 5만t을 달성하는 등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우정항공은 이번 물류센터 건설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도입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상용화주 운영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물류센터가 본격 운영 개시되면 연간 9만t 이상 항공화물 물동량이 추가로 창출될 전망이다.

 

한편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은 ‘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5년 지정된 국내 유일의 공항형 자유무역지역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토교통부로부터 관리권한을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화물터미널(113만 6000㎡)과 공항물류단지(191만 4000㎡, 미개발부지 포함)로 구성됐으며 2005년 4월 1단계 지정(약 210만㎡) 이후 단계적 확대 지정을 통해 현재는 총면적 305만㎡ 규모로 확장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실시협약 체결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속 성장하고 있는 국내 유망 중소기업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사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양 기업이 동북아 최고의 전자상거래 및 항공혼재화물 물류센터 운영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