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대장동개발, 모범적 공익사업…마타도어 난무"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4 14:51:51 수정 : 2021-09-14 14:5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당 언론에 "선거에 영향 주려 가짜뉴스 뿌려…대선서 손떼라"
"언론이 특권 이용 정치 개입…이러니 국민이 징벌적 배상 하라는 것"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4일 "대장동 개발은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천503억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단군이래 최대규모 공익환수사업'인 대장동개발사업을 둘러싼 억측과 곡해, 왜곡보도, 네거티브를 넘어선 마타도어가 난무하다"며 이같이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추진된 대장지구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제기가 이어지며 악재로 부상할 조짐을 보이자 관련 보도를 보수 언론의 '마타도어', '가짜뉴스'로 규정, 강력 대응 방침을 천명하며 정면 돌파에 나선 것이다.

그는 "당시 민간개발을 허가했으면 더 많은 이익이 개발업체에 귀속되었을 텐데, 이를 비난했을까"라고 말했다.

특히 "대선 후보자인 저에 대한 견강부회식 마타도어 보도는 공직선거법이 정한 후보자비방에 해당한다"며 이번 의혹 보도와 관련, "조선일보는 민주당 경선과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에서 손을 떼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치개입하지 말라. 선거에 영향을 주려고 일부러 가짜뉴스를 뿌리는 것 아닌가"라며 ""명색이 최고 부수를 자랑하는 중앙일간지인데,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고 원색적 비난을 이어갔다.

이어 "'카더라'를 남발하거나 빈약한 근거로 견강부회식 의혹 확대를 할 것이 아니라, 정론직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베 게시판에서 쓴 것이라면 이해하겠지만, 명색이 정치인과 언론인이라는 분들이 이렇게 네거티브 흑색선전을 하고 가짜뉴스를 뿌리면 나라의 미래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또 "언론이 특권을 이용해 정치개입하고, 특정 후보를 공격하고, 민주주의 절차를 훼손하는 것은 중범죄행위"라면서 "이러니 국민들이 징벌적 배상을 하라고 한다. 깊이 생각할 부분이 있다"라고도 언론중재법 문제를 연계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대장지구 개발에 참여해 거액을 배당받은 업체 '화천대유'의 설립자인 언론인 출신 A씨가 이 지사의 사법연수원 동기와 골프를 쳤다는 기사 내용과 관련해서도 "고등교육 받은 사람이 쓴 것이 맞나. 이러면 곤란하다"고 반박했다.

A씨와 이 지사의 연관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도 "저를 인터뷰했던 기자가 화천대유 대표가 됐으니 관련이 있다는 식으로 호도한다"며 "여기 기자분들, 절대로 앞으로 저와 관련된 사업하시면 안된다. 조선일보가 또 쓸 것"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지난 12일 정치권에서 관련 의혹을 최초로 꺼내 들었던 국민의힘 대권주자 장기표 김해을 당협위원장을 향해서도 "기본 상식을 벗어난 무책임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이 마땅하다"며 "공개사과하면 더 이상 문제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공개사과를 하지 않아 발생하는 모든 일은 본인의 책임"이라고 경고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