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가격리가 백아연에 끼친 영향 “방 안에만…외로움 담은 가사 많이 써”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4 15:26:58 수정 : 2021-09-14 15:2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백아연(사진)이 자가격리를 하며 느낀 점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속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는 가수 이하이와 백아연이 출연했다.

 

DJ 김신영은 백아연에 “새 앨범이 7월 발매 예정이었는데 자가격리때문에 밀렸다고?”라고 물었고 백아연은 “발매 1주일 전 갑자기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퍼즐을 맞추다가 누가 판을 다 엎어버린 기분이었다”고 말한 백아연은 자가격리 중 느낀 점에 대해 “방에만 있어야 되니까 공부도 조금 했다. 영화도 볼만한 건 다 봤다. 가사를 많이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로운 감정을 담은 가사를 많이 쓰게 됐다”면서 방안에서만 지내는 동안 자가격리 중 느꼈던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백아연은 지난 7일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가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