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전 세계서 가장 빨리 정산…주문 후 약 3.3일이면 완료

입력 : 2021-09-15 19:00:00 수정 : 2021-09-16 00:24: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정산을 자랑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가 ‘집화 완료 다음날’로 정산 기준을 더 앞당긴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내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이 빠른정산으로 지급받은 누적 정산대금이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금회전'이 중요한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의 사업 안정성과 만족도 또한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기준 시점을 ‘배송완료 다음날’에서 오는 12월부터는 ‘집화완료 다음날’로 더 앞당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도 빠른정산 기준 주문 후 약 4.4일 만에 정산하는데, 이를 3.3일로 더 단축했으며, 구매확정 다음날 정산하는 일반정산도 평균 약 9.4일로 업계에서 가장 빠른 수준이다. 

 

​​빠른정산 서비스는 네이버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에게 제공하는 다양한 친 판매자 정책 가운데 특히 만족도가 높은 서비스로 손꼽힌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11월 본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지난 3월 빠른정산 누적 지급액 1조 원, 6월에는 3조 원을 달성한 데 이어 오는 9월에는 약 5조 원에 달할 정도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집화완료’는 상품이 판매자로부터 택배회사로 인수돼 배송이 시작될 준비가 완료된 상태로, 사실상 배송 시작 단계를 의미한다. 매출 채권을 담보로 판매자가 일별로 이자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선정산 금융상품이 아닌데도 ‘집화완료’를 기준으로 하여 무료로 정산해 주는 서비스는 글로벌에서도 네이버 스마트스토어가 최초다.  

 

빠른정산 제공 대상 판매자 기준도 완화되며, 더 많은 영세 SME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집화완료 다음날’ 기준 도입과 함께 3개월 연속 ‘월 거래액 1백 만 원’에서 ‘월 거래 건수 20건’으로 기준을 변경해 더 많은 중소 판매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또 기존에는 판매자 개인의 연체기록이 있으면 빠른정산 서비스를 받을 수가 없었는데, 오는 12월부터는 빠른정산 신청 시​ 과거 연체기록과는 상관없이 스마트스토어에 꾸준히 거래 기록이 있으면 신청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부정거래나 이상거래를 탐지하는 위험탐지시스템(FDS)이 지속적으로 고도화되면서 매출채권 등의 담보 없이, 판매자에 대한 연체유무에 상관없이 집화완료 후 정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시작 후 올해 1월 정산 시점을 배송완료 이틀 후에서 다음날로 줄였고, 4월에는 ​적용 규모를 정산 대금의 90%에서 100%로 확대하는 등 FDS 고도화를 통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는 ‘프로젝트 꽃’을 필두로 SME들이 스마트스토어에서 도전하고, 성장하기 위한 기술적·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라며, "네이버의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은 데이터와 기술 및 금융회사들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SME들을 위한 데이터 금융 시장을 개척해 나가는데 집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