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욕 틀면 선거 끝" 홍준표에…김남국 "국민들 공약에 관심"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4 09:14:42 수정 : 2021-09-14 09:1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형수 욕설 파일과 관련해 "이 욕설 파일을 아예 들어보지를 않았다"며 "국민들은 이런 후보자의 욕설이 아니라 내 삶을 어떻게 바꿀지, 어려워진 경제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지에 대한 공약에 관심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수행실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전날 밤 KBS 라디오 '주진우의 라이브'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욕 파일을 틀면 끝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오히려 홍 의원이 국민의힘 후보자가 돼 이런 욕설 파일을 틀면 국민의힘 지지율이 더 추락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 지사가 욕하는 것을 들어보았냐는 질문엔 "한 번도 못봤다. 실제로는 욕 하나도 안 하신다"며 "욕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선 이 후보가 상당히 많이 사과를 했었는데,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대신해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다만 욕하게 된 상황이 가족 중 친형이 80세 노모께 굉장히 어떻게 보면 해선 안 될 패륜적 행위를 하는 것에 대해 어머니를 모시는 아들로서 화가나서 그렇게 한 상황이었다"며 "가족간 불화 상황에서 어머니를 지키기 위해 했다는 걸 이해해달라"고 거듭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 지사가 지역 순회 경선에서 지금까지 과반 지지율을 얻은 것에 대해 "절대 대세라고 평가하지 않고 있다. 정말 마지막까지 절박하고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뛰어야겠다"며 "내주 호남 일정과 10월 초 경선까지 단 하루 1시간까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자세를 낮췄다.

 

야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박지원 국정원장 개입설'로 프레임 전환해 역공에 나선 것에 대해 "사적 만남을 공작으로 이렇게 하는게 오히려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