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희룡 “국정원장, 정치공작 막장 드라마 감독인가”

, 대선

입력 : 2021-09-13 23:00:00 수정 : 2021-09-13 22:0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고발 사주’ 의혹 사건 보도에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공수처는 박 원장을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후보는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은 어디로 가고 정치공작 의혹 한가운데 서게 됐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원 후보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방송에서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했다”며 “박 원장과 상의했다고 ‘사실상 실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정원이 정치공작에 개입했다는 의혹은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면서도 “‘관권 선거’를 넘어 ‘정치공작’ 의혹이라니, 김대업 사건, 드루킹 사건 등을 비춰 볼 때 민주당이라면 충분히 가능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최근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처럼 빛과 같은 속도로 박 원장과 관련자 모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수사로 정치공작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의 국민의힘 경남도당을 찾아서도 “민주당은 정권을 안 내놓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고발 사주 의혹을 언급했다. 원 후보는 “민심이 정권교체를 원한다 해서 정권교체가 이뤄진다는 건 큰 착각”이라며 “권력의 야당을 무너뜨리기 위한 공작 1탄이 이 정도라면 앞으로 2탄, 3탄도 계속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가 똘똘 뭉쳐 정부 여당의 음모와 공작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기도 바쁜데 정부 여당도 못 하는 얘기를 앞장서서 하는 내부 해코지가 가장 안타깝다”며 “이는 ‘원팀’을 헤치는 것이라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여권의) 공격이 오는 동안 가장 앞장서서 (전모를) 밝혀갈 것”이라며 “원희룡이 ‘원팀 정신’에 가장 앞서겠다”고 약속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