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세균, 대선 경선 중도사퇴 선언…“백의종군하겠다”

입력 : 2021-09-13 17:28:56 수정 : 2021-09-13 17:28: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 전 총리 “순회 경선 하면서 고심해와”
“민주당 지지하는 태도 변하지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선후보 사퇴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였던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되는 민주당을 위해 백의종군(白衣從軍)할 것”이라며 경선 중도 사퇴 의사를 밝혔다.

 

13일 오후 4시 10분쯤 정 전 총리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함께 뛰던 후보들에게 응원을, 저를 돕던 동료들에겐 감사 인사를 전한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사퇴 배경에 대해  “순회 경선을 하면서 고심해왔다”며 “함께 한 의원들과 장시간 토론 끝에 결심한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민주당을 사랑한다. 대한민국을 더 사랑한다. 그래서 저의 결정은 민주당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민주당을 지지하는 일관된 태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 전 총리는 순회경선 줄곧 한 자릿수의 미미한 득표에 그쳤고 전날 발표된 '1차 슈퍼위크'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개표에서 4위로 내려앉자 이같은 사퇴결정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