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이재명, 표만 된다면 뭔 짓 할지 몰라”

, 대선

입력 : 2021-09-13 19:00:00 수정 : 2021-09-13 18:2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 등 비판
“자타 공인한 포퓰리스트” 공세
대선 출마 염두 존재감 키우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를 향해 “자타가 공인하는 포퓰리스트”라고 공세를 취하며 ‘존재감 키우기’에 나섰다. 현재 안 대표는 내년 대선 출마를 놓고 장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이달 중 안 대표의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안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의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찬성 입장과 관련해 “무식을 넘어선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기본소득을 강행하면서 재원 마련을 위해 여기저기 세금을 신설할 것”이라며 “표만 된다면 ‘뭔 짓’을 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서도 “‘표팔리즘’ 도박판에서 ‘타짜 이재명 지사’가 ‘받고 더’ 베팅에 나섰다”며 이 후보의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 주장을 맹비난한 바 있다. 대선을 앞두고 여권 1위 후보와 각을 세우며 존재감 부각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대선 출마 여부와 형식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안 대표가 출마 의지를 표명한 적은 없지만 당내에 요구가 많다”며 “적어도 9월이 가기 전에는 출마 선언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당 물밑에서는 안 대표의 출마를 염두에 두고 선거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조금 성급하긴 하지만, 당 내외부에서 스왓(SWOT) 분석도 하고 대통령 후보로서의 모습을 어떻게 보여줄지 준비하고 있다”며 “캠프 조직을 꾸려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분 중 그런 준비를 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안 대표는 지난 10일 ‘대구·경북 청년 공감 토크’ 행사 후 대선 계획에 대해 “(당) 정비가 끝나면 조직 내부에서 함께 논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