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측 “공수처가 조성은 제보 사주 배후 밝혀라”

입력 : 2021-09-13 22:00:00 수정 : 2021-09-13 17:1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지원 “조성은과 특수한 관계 아냐” 해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3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정치공작특위)는 13일 “조성은과 공수처를 연결하고 제보를 사주한 배후의 핵심 인물이 누구인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정치공작특위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전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계자가 ‘공수처가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에게 먼저 연락해 참고인 조사를 받으라고 설득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제보 사주”로 규정했다.

 

이어 “사실상 제3자를 활용해 제보를 회유했다는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얘기하는 공수처의 당당함에 당혹감을 느낀다”며 “대체 무엇 때문에 제보를 원치도 않는 인물을 상대로 사적 관계까지 동원해서 ‘제보해 달라’고 설득했다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공수처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지난 2일 ‘고발 사주’ 의혹이 처음 보도된 이후 조씨 측에 먼저 연락해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조씨) 본인이 고민을 좀 하다가 저희 쪽으로 와서 (조사를 받았다)”며 “공수처에서 먼저 조씨와 연락이 닿는 사람을 통해 연락을 해 통화가 이뤄졌고 약간의 설득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했다.

 

이에 정치공작특위는 “이러니 공수처가 정치 편향적이라는 비판을 받는 것”이라며 “정치적 이해관계가 극명한 사건에서 제보자의 지인을 통해 연락하고, 적극적으로 제보를 하라고 부추기는 행위를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제보자를 접촉해 설득해야만 했던 배경에 특정 정치세력의 관여가 있었던 것인지 공수처 스스로 분명히 답변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치공작특위는 공수처와 조씨를 연결한 사람이 누구인자 밝히라고도 했다. 

 

정치공작특위는 “수사 기관이 아는 사이의 인물을 통해 제보자를 설득하고 곧바로 야당 대선 후보를 피의자로 입건한 과정만 보더라도 정치수사의 의혹이 짙다. 하물며 만일 그 배후의 인물이 현 정부나 여권에 관여된 사람이라면 이는 권력에 의한 정치공작 의혹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강조했다.

 

정치공작특위는 이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사 중 한 명이 여당 의원 보좌관 출신이라는 점도 문제 삼고 나섰다. 

 

이날 한 매체는 공수처 수사3부 김숙정 검사에게 사건이 배당됐다며, 정치 편향 논란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는데 김 검사는 표창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 출신이고 변호사 시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입시비리 의혹 사건에 연루된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변호를 맡기도 했다.

 

정치공작특위는 “여당 출신 공수처 검사의 수사 참여가 적절한지는 국민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그의 정치적 배경이 공수처 임용에 영향을 주었는지도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진욱 공수처장은 김 검사 임용 과정에서 그의 정치 경력을 알고 있었는지, 그 사실을 알고도 이번 사건을 배당했는지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덧붙였다.

 

반면 공수처 관계자는 입장문을 통해 “해당 사건을 특정 검사에게 배당해 정치 편향적인 수사 우려가 있다는 것은 정치적 독립성과 중립성을 추구하는 공수처의 수사를 곡해하고 수사 의지를 폄훼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또 수사팀 일원으로 참여 중인 검사 개인의 이력이 수사에 영향을 미칠 것처럼 보도하는 건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고발 사주 의혹 언론 제보자인 조성은씨와의 친분이 논란이 되고 있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야권에서) 특수한 관계 같다고 하는데 그런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박 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자신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인데, 수사해보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 것이 있다면 내가 어떻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얼굴을 들 수 있겠나”라며 “일부에서 검찰 쪽 인사를 소개해서 (조씨가) 그쪽 감찰부장하고 (연락)했다고 하는데 나는 지금도 감찰부장이 누구인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역도 아닌 사람을 주연배우로 만들려고 하나”라며 “(조씨는) 똑똑한 신세대 후배이고, 내가 청년이나 젠더 문제를 잘 모르다 보니 물어보기도 한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조씨가 전날 ‘고발 사주’ 의혹 보도 시점에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에는 “(조씨가) 얼떨결에 발언이 나왔다며 발언을 수정하지 않았나”라고 반박했다.

 

조씨와의 만남과 관련한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등 야당의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해선 “그것은 국정원장이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