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책임질 것” 윤희숙 사직안 가결… 與, 이낙연 처리는 추후 논의

입력 : 2021-09-13 16:02:00 수정 : 2021-09-13 20:4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희숙 사직안, 찬성 188·반대 23·기권 12 ‘가결’… 이낙연 사직안은 상정 안 돼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본인의 사직안 표결에 앞서 신상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사직안이 13일 가결됐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고 재적 의원 233인 중 찬성 188표, 반대 23표, 기권 12표로 ‘국회의원(윤희숙) 사직의 건’을 가결했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의 사퇴 의사를 존중해 당론으로 찬성 표결하기로 확정했고, 더불어민주당은 표결을 개별 의원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이에 앞서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사직안 가결을 촉구하는 글을 남겼다. 윤 의원은 이 글에서 “정치인의 책임에는 여러 측면이 존재한다. 제가 생각하는 가장 무거운 책임은 공인으로서 세상에 내보낸 말에 대한 책임, 소위 언책”이라며 “저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내로남불 행태에 대해 누구보다도 날카로운 비판을 해왔다. 그런 만큼 이번 친정아버님의 농지법 위반 의혹은 그것이 최종적으로 법적 유죄인지와 상관없이 제 발언들을 희화화할 여지가 크다. 이것은 제가 공인으로서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 윤 의원은 “국회의원은 사인이기도 하다. 사인으로서는 저의 아버님의 행위가 겉으로 어떻게 보이는지와 상관 없이, 위법 의도가 없었다는 아버님의 말씀을 믿어드리고 수사 과정에서 그 옆을 지켜야 한다”며 “이것 역시 키우고 가르쳐준 부모에 대해 제가 져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윤 의원은 다른 의원들도 부모의 잘못 때문에 사퇴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자신은 26년 전 호적을 분리해 부모의 경제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없었다. 정치인 본인의 ‘수신제가’ 범위를 벗어나는 것이어서 공식적인 책임을 지울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이것은 공식적인 책임과 의무의 문제일 뿐, 도덕성에 관한 기준은 원래 일률적으로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보고 싶어 했던 정치인의 모습에 제 나름의 방식으로 가까이 갈 뿐”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저출산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런 가운데 최근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사직안 처리는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이 전 대표의 사직안건은 상정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낙연 전 대표의 사직안에 대한 본회의 처리 시점은 추후 재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대선 경선 이후 사직안 처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 의향을 존중하되 금일 윤 의원 사직안과는 같이 처리하지 않고 추후 어떻게 할지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 전 대표 사직안 처리 시점에 대해 “날짜를 정한 바 없다”고 했다.

 

송영길 대표 등 여당 지도부는 주말 동안 이 전 대표의 사퇴를 거듭 만류했지만, 이 전 대표의 뜻이 완강해 결국 사퇴 의사를 존중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모든 것을 던져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국회에 냈다”면서 “제 사퇴서를 조속히 처리해 줄 것을 당 지도부에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퇴를 만류하는 당 지도부를 향해서는 “지도부의 그런 태도는 몹시 부당하다”며 “지도부가 지금과 같은 태도를 보이면 제 각오와 진정성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