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전, 재생에너지 접속지연 해소대책 마련

입력 : 2021-09-14 02:00:00 수정 : 2021-09-13 14:45: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전력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접속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송배전 전력설비의 재생에너지 접속용량을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호남, 경북 등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밀집지역의 경우 송배전 설비의 접속가능 용량 부족으로 설비 보강을 통해 이를 해소해왔다. 하지만 선로 보강 시 전주, 송전탑, 변전소 등의 전력설비 설치를 반대하는 민원과 선로 경과지 부족 등으로 공사가 장기화됐다.

 

한전은 배전선로에 상시 존재하는 최소부하(주택, 상업시설 등에서 상시 사용하는 최소전력)를 고려한 설비운영 개념을 도입, 변전소와 배전선로 증설 없이 재생에너지 접속용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세웠다.

 

우선 배전선로 현장 실증을 통해 최소부하가 1㎽를 초과하는 경우 배전선로별 재생에너지 접속허용용량을 기존 12㎽에서 13㎽로 확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했다. 재생에너지 장기 접속지연 중인 변전소의 경우 최소부하를 고려 재생에너지 접속허용 용량을 200㎽에서 평균 215㎽로 상향한다.

 

이 내용이 반영된 ‘송배전용전기설비 이용규정 개정안’은 지난 10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오는 15일부터 변전소와 배전선로 보강 없이 재생에너지 317㎽가 추가로 접속될 수 있다.

 

이외 변전소 주변압기 용량증설과 추가설치, 상위규격으로 전선을 교체해 배전선로 보강을 통한 접속지연 해소로 307㎽ 계통접속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총 624㎽에 대한 계통접속을 추진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