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 151명 신규 확진…길병원 등 의료기관 집단감염 '비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13 12:39:15 수정 : 2021-09-13 12:5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천대 길병원 추가 25명 감염… 코호트 격리
계양 의료기관서 34명 양성 판정
사진=연합뉴스

종합병원인 가천대 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전파가 일어나는 등 인천지역에서 151명이 추가 확진됐다. 13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151명은 주요 집단감염 관련 65명, 확진자 접촉 48명, 감염경로 조사 중 38명 등으로 집계됐다.

 

인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 암센터 병동의 경우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다. 지난 11일 입원 중이던 환자가 요양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어 접촉자 중 환자 8명, 종사자 2명, 기타 15명 등 25명이 더해졌다.

 

해당 병동은 즉각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됐으며, 방역 당국이 해당 확진자와 같은 층에 있던 입원 환자와 직원 등을 대상으로 검사 중이다. 또 병동 내 층간 이동을 금지하고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 파악을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고위험 시설로 분류된 계양구의 한 의료기관에서는 전날 전수검사 결과 34명이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외 서구 소재 어린이집과 중학교발 누적 확진자가 각각 26명, 10명으로 늘었다. 한편 인천시의 감염병 전담 보유병상 가동율은 73.6%(534개 중 393개 사용)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