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애틀랜타 동물원서 고릴라 13마리 코로나19 감염...“사육사가 옮겨”

입력 : 2021-09-13 11:48:17 수정 : 2021-09-13 11:4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조지아주의 애틀랜타 동물원(Zoo Atlanta)에 살고 있는 고릴라. 애틀랜타 동물원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 동물원에서 고릴라 13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다.

 

1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 등에 따르면 애틀랜타에 위치한 애틀랜타 동물원(Zoo Atlanta)에서 고릴라 20마리 중 13마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7마리의 진단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애틀랜타 동물원을 담당하는 시 동물보건국은 사육사가 고릴라 무리에 코로나19를 옮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문제의 사육사는 앞서 무증상 감염 상태로 동물원에 출근했으며, 나중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돌파감염자인 그는 동물원 수칙에 따라 마스크와 장갑, 얼굴 가리개, 방호복을 착용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고릴라 중 나이가 많은 일부는 심각한 합병증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이 동물원 측의 설명이다. 특히 60세인 최고령 고릴라 ‘오지’가 집중 관찰 대상이 되고 있다.

 

동물원 내 고등 유인원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건으로 이번째 두차례에 이른다. 앞서 지난 1월 샌디에이고 동물원에서 고릴라 8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