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지하철 노조 "교섭 결렬땐 내일 총파업"…'출근길 대란' 가능성은

입력 : 2021-09-13 10:14:56 수정 : 2021-09-13 10:1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하철은 노동조합법상 필수공익사업장에 해당
전면 파업 할 수 없고, 30% 필수인력 유지해야
파업 땐 5000여명 필수인력으로 출근길 정상운행
나머지 시간 운행량 평상시 대비 20~30% 줄 듯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3일 마지막 본교섭 결렬 시 다음 날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서울 지하철 노조가 파업에 나선다면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에 돌입하게 되는 것이다. 파업 현실화 땐 추석을 앞둔 시민들의 이용에 불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최종 교섭을 갖고 전체 인력의 약 10%를 감축하는 내용의 구조조정안 등을 놓고 논의를 이어간다. 노사는 앞서 지난 9일까지 5차례에 걸쳐 본교섭을 열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사측은 올해까지 2년 연속 1조원이 넘는 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자체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고, 노조는 정부와 서울시가 나서야 한다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노조는 "파업 디데이를 하루 앞둔 이날 교섭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나 현재로서는 사측의 입장변화 조짐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서울시와 사측이 기존 입장을 고수한다면 예고대로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구조조정 철회, 공익서비스 비용 국비보전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3일 총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서울 지하철이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지하철이 완전히 중단되지는 않는다. 지하철은 노동조합법상 필수공익사업장에 해당돼 전면 파업을 할 수 없고, 전체 인력의 30% 수준의 필수인력을 유지해야 한다.

 

서울시와 공사 측은 파업 시 5000여 명의 필수인력을 활용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출퇴근 시간대에는 지하철이 정상 운행된다. 다만 나머지 시간대에는 평상시 대비 20~30% 가량 줄어들 전망이어서 시민 이용에 불편이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