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포서 20대 남성, 화이자 1차 접종 후 5일만에 숨져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13 09:35:57 수정 : 2021-09-13 09:3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관성 조사중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 분주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경기 김포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한 지 5일만에 숨진 채 발견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3일 김포시와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10시께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방 안에 있던 A(20대)씨가 숨져 있는 있는 것을 가사도우미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화이자 백신 1차 접종한 뒤 두통 등의 증상이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부모는 개인 사업으로 당시 집안에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측은 A씨가 어릴 적부터 희귀성 난치병을 앓아 매년 검진을 받았다면서도 성인이 되면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백신과의 인과관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